• 상단배너_01
  • 상단배너_02
  • 상단배너_03

수술을 하지 않고도 치료가 가능한 하지정맥류

수술을 하지 않고도 치료가 가능한 하지정맥류

 

하지정맥류는 우리 몸속의 하수관 역할을 하는 정맥의 압력이 증가하여 확장되고 늘어나면서 구불구불해지는 상태가 되는 정맥류가 다리에 생긴 경우를 일컫는 병명이다. 다리 부분에 주로 거미줄이나 그물 모양의 푸른 혈관이나 구불구불한 뱀 모양, 꽈리 모양의 형태 등으로 나타나게 된다. 하지만 최근 이 하지정맥류의 환자수가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에 따르면 2015년 환자수가 200만에 근접할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하지정맥류를 겪고 있다. 이러한 원인에는 타이트한 패션의 유행 및 온종일 서 있거나 앉아 있는 서비스업 종사자 수의 증가 등이 있을 수 있겠다.

 

과거에는 하지정맥류 치료가 기간도 길 뿐만 아니라 장기 입원이 필요한 경우도 있었다. 심지어 수술 후 재발 가능성 및 흉터에 대한 문제도 지니고 있었기에 치료를 꺼려하는 상황이 더러 발생되곤 했다. 하지만 최근에는 기존 치료법들의 단점을 개선한 다양한 방법들이 등장했고 수술을 하지 않고도 효과를 볼 수 있는 비수술적 방법을 찾는 사람들도 많아졌다.

 

대중적으로 이용되는, 혈관경화요법

 

혈관경화요법은 주로 작은 하지정맥류, 망상정맥류 그리고 아주 가는 거미양혈관과 같이 수술을 할 수 없는 굵기의 가는 혈관 치료에 이용된다. 또한 손등의 푸른 혈관이 있는 경우에도 효과적으로 혈관을 없앨 수 있는 방법 중 하나이다. 다만, 정도가 심한 경우나 허벅지 위쪽에서 역류가 있는 경우에는 치료가 잘 되지 않는 수도 있다.

 

흉터가 남지 않게 치료하는, 초음파 유도 하 혈관경화요법

 

육안으로 보이지 않을 정도로 깊이 위치한 정맥류 또는 수술을 해야 할 정도의 굵은 혈관에 이용되는 요법으로 초음파를 이용하여 주사할 부위를 정확하게 찾은 다음 초음파 화면을 보면서 약물을 필요한 부위에만 주입하는 방법이다. 관통정맥 혹은 교통정맥의 치료를 흉터가 전혀 남지 않게 치료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재발률이 다소 높다는 단점도 존재한다.

 

기타

 

아주 경미한 초기 정맥류, 임신시의 일시적 정맥확장, 발생 예방, 치료 후 재발방지의 목적 등의 경우에는 압박붕대나 정맥류용 고탄력 압박스타킹의 착용과 더불어 다리를 올리거나 자주 걸어 정맥환류를 개선시키는 물리치료로 증상을 호전시키거나 악화를 방지하는 효과를 기대해볼 수 있다. 다만, 압박스타킹만으로는 하지정맥류를 완치할 수 없음을 꼭 인지하고 있어야 하며 정맥류가 점점 진행된다면 압박스타킹의 압력 또한 올려야 하기에 불편함이 더욱 초래될 수 있다는 부분도 꼭 고려해야 한다.

부산 해운대 하지정맥류 클리닉 길맥외과의원(박동욱 흉부외과 전문의, 박우일 원장 외과전문의)은 부산에서 10여 년간 하지정맥류 하나의 질환만을 치료한 하지정맥 클리닉이다. 하루에 모두 가능한 원스톱 서비스, 수술결과책임제를 위한 평생보증서 발급, 의료장비 일회용 사용 의무화, 복합마취로 마취로 인한 위험 감소 등 환자와 공감하며 재발률을 최소화하는 치료를 하고 있다.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길맥외과

등록일2018-05-14

조회수6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